닫기
본문 바로가기

한마음선원한마음 도량

선원소개 한마음 도량 도량 둘러보기 목탱화

도량 둘러보기

한마음선원 안양본원의 모든 것을 한눈에 만나 보세요

  • 우주탑
  • 도량탑
  • 대법당과 본존불
  • 현재메뉴목탱화
  • 단청
  • 선사들의 진영

목탱화

법당의 본존불 뒤에는 목각 후불 탱화가 새겨져 있습니다. 이 목각탱화에는 연꽃과 용들이 새겨진 장엄한 수미산 위에 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자애롭게 앉아 계십니다.

우선 부처님께서 성도하시던 순간을 묘사한 중앙의 탱화를 살펴보면, 성도의 순간 법열 속에서 앉아 계시는 석가모니 부처님 정수리부분으로부터 나오는 커다란 에너지가 온 세계를 뒤덮어, 대지가 흔들리고, 화산이 터지고, 우주가 진동합니다. 연화대 밑으로 뻗어 나오는 광명마다 부처님의 화신이 수없이 나투시니, 일체로 나투시는 자비 광명 부처님의 표현입니다.

중앙 탱화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으로, 성도하신 부처님 밑으로는 둥근 지구가 있고, 거기에 한 스님이 탱화 전반을 바라보며 등을 진채 서있는 모습이 새겨져 있는데, 이것은 다름 아닌 주인공 한마음의 표현입니다. 나의 근본, 주인공 한마음이 모든 것의 우선이요, 태초요, 뿌리요, 모든 것이라는 뜻입니다.

초안 그림을 잡는 데만 1년이 소요된 이 작품을 맡으신 청원스님이 대행선사의 말씀을 듣고 그것을 그림으로 옮겼습니다. 이후로 계속 대행선사의 가르침대로 수정 보완하여 1년여 만에 초안을 잡을 수 있었다니, 얼마나 심혈을 기울였는지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습니다. / 사진 맨 오른쪽 하단의 스님이 중생계를 바라보는 주인공 한마음의 표현이다.

석가모니 부처님 좌우로는 우리나라의 16국사와 16선사가 모셔져 있습니다. 전통적인 좌우 협시보살 대신에 우리나라의 역대 고승 대덕 스님들을 모셨습니다. 근자에는 더러 선사들의 진영을 법당에 모시기도 하지만, 협시 보살 대신에 역대 고승대덕스님이 모셔진 것은 한마음선원 대법당이 처음입니다. 작품을 만드신 청원스님은 ‘이제서야 우리의 권리를 찾은 셈’이라 했습니다.

16국사
1세 보조(普照), 2세 진각(眞覺), 3세 청진(淸眞), 4세 진명(眞明), 5세 원오(圓悟), 6세 원감(圓鑑), 7세 자정(慈靜), 8세 자각(慈覺), 9세 담당(湛堂), 10세 혜감(慧鑑), 11세 자원(慈圓), 12세 혜각(慧覺), 13세 각진(覺眞), <백운경한(白雲景閑)(국사자리를 사양하셨지만 국사와 같았다고 대행선사께서 말씀하심)>, 14세 정혜(淨慧), 15세 홍진(弘眞), 16세 고봉(高峰)

16선사
원광선사(圓光禪師), 자장율사(慈藏律師), 원효대사(元曉大師), 의상대사(義湘大師), 보우선사(普雨禪師), 나옹선사(懶翁禪師), 편양선사(鞭羊禪師), 진묵대사(震默大師), 사명대사(四溟大師), 서산대사(西山大師), 영관선사(靈觀禪師), 벽계선사(碧溪禪師), 경허선사(鏡虛禪師), 만공선사(滿空禪師), 한암선사(漢巖禪師), 탄허선사(呑虛禪師)

목탱화 좌측의 16선사 / 목탱화 속의 경허선사

목각 후불탱화는 세 부분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중앙 부분에는 부처님께서 성도하실 때의 상황이 재현되어 있고, 좌측에는 지옥계,우측에는 중생계가 표현되어 있습니다.

우측에는 중생계가 표현되었습니다. 중생계를 표현한 제사 때 쓰는 '감로탱'이라 불리는 탱화가 있긴 하지만, 문화재 기능보유자 청원스님도 이렇게 구체적으로 마음 공부를 표현한 것은 처음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이번 작품을 통해 불교 미술도 창작이 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고 했습니다.

중생계를 표현한 목각 탱화 위 아래로는 다음과 같은 큰스님의 게송이 새겨져 있습니다.
나 하나 버린다면 모든 것이 다 잠자고 쉬게 되니 삼세에 걸림없는 자유인이 된다 나보다 남을 생각하는 마음 그 마음이 마침내 온 우주와 함께 하는 한마음인 것이다.
좌측에는 지옥계가 표현되어 있습니다. 연직사자, 월직사자, 일직사자, 시직사자가 탱화 네 모서리에 조각되어 있고, 그 안 쪽으로 오간 지옥에 빠져 허덕이는 지옥 중생들의 모습들이 애처럽고 가엽게 묘사되어 있습니다. 끓는 기름물 속에서, 칼 산속에서, 혹은 구렁이 굴에서, 혹은 지옥의 형장에서 밭을 갈 듯 혀를 가래로 갈리고, 팔을 늘여 못질을 당하고 톱과 칼로 썰리는 지옥 중생들의 처절한 모습이 묘사되어 있습니다.
중생계를 표현한 목각 탱화 위 아래로는 다음과 같은 큰스님의 게송이 새겨져 있습니다.
업은 본래 공해서 붙을 것이 없으니 일체는 지금 이 순간의 한 생각에 달려 있다. 한 생각에 지옥을 만들고 한 생각에 극락을 이룬다 그 한 생각을 잘 다스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