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본문 바로가기

한마음선원한마음 도량

선원소개 한마음 도량 도량 둘러보기 대법당과 본존불

도량 둘러보기

한마음선원 안양본원의 모든 것을 한눈에 만나 보세요

  • 우주탑
  • 도량탑
  • 현재메뉴대법당과 본존불
  • 목탱화
  • 단청
  • 선사들의 진영

대법당

약 118평 정도 규모의 청정한 대법당에 들어서면 우선 그 장엄함에 놀라게 됩니다. 천정이며 벽이며 각종 별화(別畵)와 선사들의 진영,그리고 백, 황, 홍, 녹, 청으로 아름답게 조화된 화려한 단청이 신심을 절로 자아내게 합니다.

대법당의 내부를 보면, 탱화와 닫집, 선사들의 진영, 단청 등 모든 조형물 자체가 부처님의 가르침을 그대로 전하고 있는 법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일체가 주인공의 나툼으로 한곳으로 나고 든다는 큰스님의 가르침을 이 법당 전체에 반영하였습니다.

전통 양식의 법당에 모셔지는 세 분의 부처님(三尊佛)은 그 자체로 깊은 의미가 있으나, 현대인들에게는 도리어 혼란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때문에 대행선사께서는 법당에 석가모니불 한 분 만을 본존으로 모심으로써, 일불(一佛)이 만불(萬佛)이고 만불(萬佛)이 일불(一佛)임을 불자들에게 쉽게 알려주시는 것입니다.

법당의 단청은 문화재 기능 보유자이신 김성규님이, 목탱화와 수미단과 닫집은 역시 문화재 기능자이신 청원 스님께서 조성하셨습니다.

본존불

‘부처님을 조성할 때는 마음을 비우고 무심에서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씀을 마음에 새기며 조성된 석가모니부처님은, 그 자애롭고 신비한 미소로 가르침을 향하는 우리들의 마음에 화답하고 계십니다.

특히 한국적인 미와 정서가 부각된 부처님의 상호는, 장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자애롭고 부드러워, 아늑한 친근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는 한국적인 부처님, 좀 더 나와 가까운 부처님, 그래서 내 한마음이 곧 부처인 뜻을 가르치려는 대행선사의 깊은 배려가 담겨져 있기 때문입니다.

법당에 모셔진 석가모니 부처님은 좌대 2자를 포함해서 총 8자의 크기로 조성되었습니다. 자연스런 선이 중시되는 일반적 불상과는 달리, 마치 수를 놓은 삼베옷을 걸치신 듯한 기법이 적용되었습니다. 당시에 부처님과 법상을 조성하신 중요무형문화재 108호 목조각장 박찬수 관장은 ‘이러한 기법은 처음으로 시도되는 새로운 방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일불이 만불이고 만불이 일불이며 일체가 주인공의 나툼으로 한 곳으로 들고 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