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본문 바로가기

한마음선원미디어 자료관

법의 향기 미디어 자료관 한마음독송

한마음독송

한마음독송

  • 오분향례
  • 현재메뉴뜻으로 푼 반야심경
  • 뜻으로 푼 천수경
  • 무상계
  • 법성계
  • 뜻으로 푼 금강경
뜻으로 푼 반야심경 이미지

뜻으로 푼 반야심경

두루 차고 깊은 지혜 한마음은 밝았으니
저 세상과 이 세상을 두루 살펴 자재로이 행하시는 한마음이
죽은 세상 산 세상 한데 비추어 보시니
모든 중생들은 본래부터 공생(共生), 공심(共心), 공용(共用), 공체(共體), 공식(共食)하며
고정됨이 없이 나투고 화하여 돌아가건만
그것을 몰라서 일체 고(苦)의 길을 걷나니라.

사리자여,
물질과 마음이 다르지 않고
마음은 모든 물질적 현상과 다르지 않나니
모든 물질적 현상은 곧 한마음으로 좇아 있나니라.

느끼는 생각과 행하는 의식도
또한 둘이 아니어서 이와 같나니라.

사리자여,
우주 생명과 모습은 본래 생겨났다 없어졌다 함도 없으며
더러운 것도 깨끗한 것도 없으며 늘지도 줄지도 않느니라.

이런 고로 고정됨이 없는 차원의 물질도
둘이 아닌 까닭에 없나니
감각·지각·의지적 행동·인식작용도 따로 없느니라.
눈·귀·코·혀·몸·뜻도 따로 고정됨이 없으며
형상·소리·냄새·맛·감촉·법도 따로 고정됨이 없으며
보이는 세계와 의식 세계까지도 따로 고정됨이 없느니라.

죽지 않는 것도 죽는 것도 또한 둘이 아닌 고로 없으며
늙고 죽음도 없고 또한 늙고 죽음이 다함까지도 없느니라.
온갖 괴로움의 원인과
괴로움을 벗어나는 방법까지도 없으므로
지혜도 깨달음도 얻을 바가 없으니
없는 까닭은
일체 고정된 것이 없이
화(化)하여 찰나 찰나 나투는 까닭이니라.

자유인의 한마음은 깊은 무(無)의 세계에 회전하며
일체 걸림이 없느니라.
마음에 걸림이 없는 고로 두려움이 없으며
뒤바뀐 헛된 꿈 같은 생각을 떠나서
본래부터 영원한 밝음의 구경에 이르렀나니라.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의 모든 부처님들도
이 마음 자리를 깨달아 가장 높고 밝은 지혜를 얻어
생사를 초월하고 자유 자재의 경지를 성취하셨나니

마땅히 알라.
깊은 미지의 지혜로운 한마음이야말로
가장 신비하고
가장 밝고
가장 높고
가장 당당한

위 없는 심경이므로
이 깊은 미지의 주문은 진실하여
허망치 않음을 알라.
일체 고난에서 벗어나리라.

이에
깊은 한마음을 깨닫는 주문을 설하노니,

발 없는 발로 길 없는 길을
어서 어서 벗어나세
우리 함께 벗어나세
이승 저승 없는 마음
어서 어서 벗어나세
한마음의 깨달음은
그대로 여여하게 밝았으니
"우리 함께 어서 어서 벗어나세" (세번)